교육불안과 노후불안이 드디어 만나다

“이번 시험은 망쳤어요. 재수하고 싶어요. 하지만….” 올해 대학입시도 사실상 끝이 났다. 내가 만나는 많은 수험생 가운데 몇 명은 원하는 곳에 합격했지만, 더 많은 학생들은 실패를 경험했다. 평소 실력에 비해 실망스러운 대학에 합격해 낙담한 학생이 재수를 하고 싶다면서도 망설임을 드러냈다. 혹시 우울증이 있는 학생이라 자신감이 너무 떨어져서 그런 것 아닌가 싶어 재차 물어보았다.  “저는 재수하고 싶지만“교육불안과 노후불안이 드디어 만나다” 계속 읽기